메인사진
방한일 충남도의회 국힘 교섭단체 대표 되다.
메인사진
예산음악협회, 문화재야행 '근대화 콘서트' 성황리에 마쳐
메인사진
‘윈·윈터 페스티벌’ 순항…첫 주 판매 실적 약 2000억원
메인사진
정부세종청사 ‘개방형 전기차 충전단지’ 운영…24시간 개방
메인사진
충청·광주에 미래차 인프라 구축…“국가 균형발전 지원”

'트롤리' 정수빈, 파란을 몰고 온 미스터리 소녀로 강렬한 첫 등장!

운영자 | 입력 : 2022/12/21 [10:27]

 

 

정수빈이 ‘트롤리’에서 강렬한 첫 등장을 선보였다.

 

지난 19일(월) 첫 방송된 SBS 새 월화드라마 ‘트롤리’(연출 김문교, 극본 류보리, 제작 스튜디오S)는 과거를 숨긴 채 살던 국회의원 아내의 비밀이 세상에 밝혀지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딜레마 멜로다. 

 

정수빈은 갑작스런 사고로 사망한 김혜주(김현주 분), 남중도(박희순 분) 부부의 아들 남지훈(정택현 분)의 아이를 가졌다는 충격적인 소식을 전하며 파란을 몰고 온 소녀 ‘김수빈’으로 첫 등장했다. 아들의 사건으로 아직 혼란스러운 이들 부부에게 수빈의 등장은 달갑지 않을 수 밖에.

 

이들의 반응과 상관없이 수빈은 자신이 원하는 바를 당당히 요구하기도하고 스스럼없이 협박도 일삼는 등 거침없는 태도로 혜주의 집에 입성하는데 성공해 잘못된 만남으로 시작된 세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증이 높아진다.

 

또한 당돌하고 거침없지만 어쩐지 속내를 알 수 없는 얼굴을 가진 ‘김수빈’ 캐릭터를 자신만의 분위기로 표현해내며 성공적인 공중파 데뷔를 마친 정수빈이 앞으로 펼쳐낼 활약에도 관심이 집중된다.

 

한편, SBS ‘트롤리’는 매주 월, 화 오후 10시에 방송된다.

 

사진=SBS ‘트롤리’

 

  • 도배방지 이미지